본문 바로가기

일기장/일상다반사

위카페 아임2030

728x90

 

요즘 집 근처에 새로 지어지는 건물이 참 많다. 상가나 오피스 건물부터 주거용오피스텔 건물까지 각양 각색이다. 특히 역 근처에 가면 더 많은 건물이 지어지고 있는데, 가끔 가던 브런치까페 건너편에 널찍한 카페가 새로 생겼다기에 일요일 가족나들이 겸 다녀왔고, 넓고 시원시원한 인테리어에 반했다.

그래서 오늘 우진이를 데리고 또 왔다. 스타벅스 신메뉴와 MD가 나오는 날이라 궁금하긴 했지만 요즘 블로그에 글을 잘 못 쓰고 있기에, 테이블이 널찍한 위카페에서 아이패드로 포스팅을 꼭 해 보고 싶었다. 스타벅스는 다 좋은데 테이블이 참 작아서 책상 위에서 뭔가 하기엔 다소 불편하기에..

나무를 통째로 잘라 만든것 같은 테이블은 칸막이가 쳐저 있었고, 가운데 두 좌석은 착석 금지 팻말이 붙어 있다. 코로나 때문이지만 옆 자리 사람 신경 안 쓰고 널찍하게 앉을 수 있는 게 완전 맘에 들었다. 이 자리 외에도 소파자리를 제외한 자리의 테이블은 다 큼직해서, 공부를 하거나 업무를 하러 오기에도 좋을 것 같다. 

 

 

건너편에는 고양이똥 카페가 있다. 이 근방에선 제법 유명한 카페라 늘 사람이 많다. 이 동네로 이사오고 초기에 몇 번 갔었는데 음료도 괜찮고 음식도 맛있었다. 다만 들어가기까지의 길이 다소 복잡하고 내부가 협소한 편이라 유모차를 가지고 가 본 적은 없다. 우진이가 걸을 수 있게 되면 한 번 데리고 가 봐야지.. 별로 모험을 하고 싶진 않다.

 

 

인테리어는 특히 조명에 힘을 많이 준 느낌인데, 공간이 워낙 넓고 시원시원해서, 조명이 많이 화려하지만 과해보이지 않는다. 카운터 바로 앞 자리의 샹들리에는 반짝반짝거리는 대형 모빌같아서인지 단디가 한참 쳐다보더라.

 

 

안쪽 테이블. 팀플이나 간단한 미팅 하기에 좋아보이는 자리다. 높낮이가 달라지는 곳 마다 저렇게 경사로를 놔 둔게 무척 마음에 든다. 유모차를 가지고 다니다 보면, 입구에 계단만 한두개 있어도 혼자 오길 꺼리게 되는데, 이런 배려는 몹시 고맙다.

 

동네에 갈만한 카페가 많은 것도 참 좋은 일이다. 이제 단디가 잘 도와주면 참 좋을텐데..요즘 한 자리에서 오래 있는 걸 별로 안 좋아해서 실내에 들어가 앉아 있자면 찡얼거린다. 그나마 카운터 근처에 앉으니 사람이 계속 지나다녀서 그런지 구경하느라 좀 덜 하다. 아들이 사람구경을 너무 좋아해서 큰일이다..ㅎㅎ 핑크퐁이라도 틀어놓으면 좀 나으려나 싶지만, 전자매체 노출은 최대한 늦추라는 의사선생님의 말에 따르고 있기 때문에.. 언제부터 보여줘도 괜찮으려나...

728x90
반응형

'일기장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카페 아임2030  (0) 2021.09.08
화이자 잔여백신 1차접종 완료  (0) 2021.09.06
라디오와 함께하는 일상  (0) 2021.08.29
코로나 백신 예약 완료  (0) 2021.08.17
기분 좋은 하루  (0) 2021.08.14
스카일라래 체리  (0) 2021.08.07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