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기장/일상다반사

라디오와 함께하는 일상

728x90

육아 중에는 TV를 켜는 대신 라디오를 듣고 있다.
아침에 채널을 맞추면 저녁까지 쭉 틀어놓는 식이다. 거의 우리 집 BGM 느낌이다. 요즘은 KBS Cool FM을 주로 틀어놓는데 그 중에서도 이현우의 음악앨범 ~ 정은지의 가요광장까지는 거의 매일 듣는다. 일 할거 하고 졸 거 졸고 하면서 듣느라 중간중간 건너뛰기도 하지만 그게 또 라디오만의 매력이다. 아 저녁 프로그램은 배철수의 음악캠프가 제일 좋더라.

며칠 전 음악앨범을 듣다가 충동적으로 신청곡을 넣었다. 며칠째 비가 계속 오기에 축축하고 눅눅한 기분을 촉촉하게라도 바꿔보고 싶어서 "장마"를 신청했는데 운이 좋은지 한 방에 선곡됐다. 선물로는 전 세트를 준단다. 남편이 전을 좋아하는데 벌써 좋아할 게 보인다. 남편에게 자랑 메시지도 보내고, 선물 수령할 글도 남기고 하다 보니 오전은 기분 좋게 금방 지나갔다.

몇 년 전에도 라디오 사연이 채택된 적이 있었다. 장대라에 국카스텐이 나와서 들으면서 신청곡을 넣었었는데 그것도 채택돼서 장기하님이 읽어주셨었지.. 잘은 기억 안 나지만 서른 살에 관련된 사연이었던 것 같다. 어렸구나.. 요즘 페이스북에 공연 다니던 때의 사진이 X년 전 추억이라고 자꾸 뜨는데, 시간이 빠르단 걸 매 번 실감한다. 그 땐 어리고 지금보다 날씬했구나.. 공연 열심히 다닌건 완전 칭찬해!!!

라디오는 기계로 들을 때도 있고, 앱으로 들을 때도 있다. 코시 블루투스 스피커에 있는 라디오 기능을 주로 쓰는데, 거실 중앙에 사람이 있으면 꼭 지직거려서 요즘은 아이패드로 틀어놓기도 한다. 로니라디오 앱을 쓰면 지금 방송중인 라디오 채널이 한 눈에 보여서 편리하다. 백그라운드에서 실행이 돼서 다른 앱을 켜놓은 상태에서도 들을 수 있고 끊김도 없다. 왠지 휴직을 끝내고 출퇴근을 하더라도 라디오는 종종 들을 것 같다. 청취자들의 연령대가 나와 맞아서인지 선곡되어 나오는 노래들도 익숙하고, 노래만 계속 듣는 것 보다 DJ들의 목소리도 듣기 좋고.. 일할때나 출퇴근 할 때도 좋을 것 같아서 휴대폰에도 로니라디오를 깔아두었다.

TV나 컴퓨터가 없어진 생활이지만, 라디오랑 아이패드가 있어서 그럭저럭 버틸 만 하다. 역시 사람은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살게 되어 있나보다. 하루가 다르게 쑥쑥 크는 우리 단디를 보며 조금만 더 참아야지.. 언젠가 같이 좋아하는 게임도 할 수 있는 때가 오겠지? 그 때가 기대된다.

728x90
반응형

'일기장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카페 아임2030  (0) 2021.09.08
화이자 잔여백신 1차접종 완료  (0) 2021.09.06
라디오와 함께하는 일상  (0) 2021.08.29
코로나 백신 예약 완료  (0) 2021.08.17
기분 좋은 하루  (0) 2021.08.14
스카일라래 체리  (0) 2021.08.07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