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기장/일상다반사

데스크톱 구매/컴퓨터방 세팅 중

728x90

게이밍 컴퓨터로 남편이 쓰던 게이밍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었다.
요즘은 데스크톱 앞에 가서 앉을 새가 없지만, 때가 되면 사양 괜찮은 데스크톱을 장만해준다고 남편이 약속했었는데, 우연히 당근 마켓에 컴퓨터가 괜찮은 가격으로 올라온 걸 발견하고, 남편과 상의 후에 구매를 진행했다. 생각해보니 예전처럼 고사양 게임을 플레이하는 것도 아니라서, 기다렸다가 최고 사양을 살 필요까지도 없을 것 같고, 이 정도면 내가 사용할 용도로는 전혀 무리 없을 것 같아서.

원래 계획은 본체만 구매였지만, 어쩌다보니 32인치 커브드 모니터까지 세트로 구매하게 되는 바람에 원래 쓰던 27인치 룸 앤 TV는 졸지에 갈 곳이 없어져버렸다. 안방에서 아기침대를 빼게 되면 그때 안방에 다시 넣던지 위치를 좀 고려해봐야지. 친절한 판매자분이 집 앞까지 직접 가져다주셨고, 단디가 자는 동안 대충 연결을 해 보니.. 모니터 포스가 상상 이상이다 ㅋㅋ

모니터는 UG-326. 165Hz까지 지원하고, 강화유리까지 세트로 장착되어 왔다. 반짝반짝


컴퓨터 본체에 모니터에 프린터까지 하얀색 베이스로 맞춰지니 이것도 나름 깔끔하다. 어릴적엔 기계는 무조건 까만색으로 샀었는데 나이 들면서 취향도 변하는 거 같다. 음 깔끔하고 좋네~ 모니터 받침대를 USB 포트 지원하는 걸로 바꾸고 싶다. 그런데 무겁고 큰 모니터를 받쳐야 하다 보니 길이도 길고 깊이도 좀 있으면서 튼튼하고 USB 3.0 포트까지 지원하는... 걸 찾아보니 별로 없더라. 데스커? 정도가 제일 마음에 드는데 이건 길이가 1미터라서 주문한 프린터 선반이랑 아슬아슬하게 간섭이 있을 것 같은 느낌. 선반 오면 다시 재 보고 결정해야겠다.

사실 60Hz이상을 지원하는 모니터를 써 본 적이 없어서 아무 생각 없이 가지고 있던 HDMI 케이블로 연결을 했었는데, 120Hz 이상은 DP케이블로 연결해야 지원한다고 하더라. 놀라서 동봉해주신 케이블을 보니 HDMI가 아니고 DP;; 얼른 바꿔서 연결했다. 이 케이블은 꽂고 나서 안 빠지게 잠기는 기능이 있어서 신기하더라. 뺄 때는 누르면서 빼줘야 한다.
그리고 모니터 화면이 반질반질하고 단단해서 신기해 했는데, 알고 보니 모니터 위에 강화유리로 된 보호대가 장착돼 있었다. 화면은 매트한 게 취향이지만 이왕 달려있는 보호대를 뺄 필요는 없을 것 같아서 그대로 두기로 했다. 깔끔하기도 하고 ㅎㅎ

컴퓨터가 새로 생긴 기념으로 게임은 한번 해줘야지 싶어서, 몬헌 월드를 켰다. 반년만인가? 아니다 반년도 넘은 것 같다.
테스트만 하는 거니까, 동네 샌드백인 도스자그라스를 찾아가서 뚜그닥뚝딱 잡아보았다.
와우 확실히 노트북이랑은 다르다. 이전 컴퓨터가 게이밍 노트북이긴 했지만 몬헌 월드 사양에는 모자란 지, 플레이하는 내내 뭔가 좀 늦게 따라오는 느낌이 있었는데, 그런 지연 없이 캐릭터를 움직이는 대로 모션이 착착 따라오는 게 신기했다. 화면 움직임도 부드러워서 좋다. 쾌적하다!

이제 아기 자는 시간을 잘 활용해서 나만의 시간을 좀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 다행인 건, 단디 생활패턴이 조금씩 잡혀가고 있다는 것. 수유시간이랑 이유식시간, 밤에 잠드는 시간을 일정하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다행히 단디도 잘 따라오고 있는 것 같다. 이대로 잘 잡히면 하루에 두 시간 정도는 오롯이 내 시간으로 쓸 수 있을 것 같아서 신난다. 계속 잘해보자 단디야😘

이제 서랍장만 오면 컴퓨터방에서 내 구역은 완성. 목요일에 배송 온다고 하니 조금만 기다리자~

728x90
반응형

'일기장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로나 멈춰!!ㅠㅠ  (0) 2021.07.22
잡담  (0) 2021.07.06
애플워치 6세대 구매 VS 7세대 존버  (0) 2021.06.23
데스크톱 구매/컴퓨터방 세팅 중  (0) 2021.06.22
도메인 세팅 완료.  (0) 2021.06.20
잔여백신 예약이 어렵네  (0) 2021.06.16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