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기장/일상다반사

지름신이 크게 오셨다

728x90

아이패드 프로 5세대 11인치!!!

기존에 쓰던 프로 2세대로도 사용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었지만, 5세대를 매번 사고 싶은 이유는 몇 가지 있었다.

  • M1프로세서 적용 모델이라는 것에 호기심이 동했고.
  • 3세대부터 적용되었던 앞뒷면 플랫한 디자인이 몹시 내 취향이었으며 : 사실 이 이유가 가장 크다.
  • 내가 원하는 것을 사기 위해 통장 속에 고이 모셔두었던 금액과 아이패드 가격이 거의 비슷했다.

하지만 이미 쓰고있는 태블릿이 있으니 중복 투자가 될 것 같아서 고민하다가 포기하기를 몇 번. 망설이는 시간은 배송을 늦춘다고 했던가.. 결정한 순간 이미 아이패드를 장바구니에 담고 있었고, 아이패드 프로 5세대 11형, 애플 펜슬 2세대, 로지텍 콤보터치 11까지 일사천리로 구매했다. 그 외 자잘한 액세서리까지 싹 구매를 진행하고 나니 번뇌가 끝나서인지 몹시 후련했다.

사실 고민하는 기간 동안 아이패드, 맥북에어, 맥미니까지 온갖게 다 눈에 들어와서 더 방황한 것도 있다. 그래서 오래 고민했고, 아무리 고민해도 내 활용 패턴에는 아이패드가 제일 적절하다는 걸론까지 도달한 거다. 대신 키보드 케이스까지 곁들여서 한껏 노트북스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제 빼도 박도 못하는 애플의 노예까 되어버린 기분 ㅠㅠ 이미 적응해버려서 안 쓸 수가 없어...

 

728x90


키보드 케이스는 매직 키보드를 생각.. 만 하다가 비싸서 포기. 하지만 좋은 케이스도 한번 써 보고 싶고.. 이래저래 알아보다가 로지텍에서 나온 콤보터치로 결정했다. 모서리를 전부 감싸는 디자인과 재질이 맘에 들었고, 기존에 2세대 아이패드에 쓰던 ESR케이스에 비하면 몹시 비싸긴 하지만, 터치패드와 키보드 백라이트를 지원한다는 점도 좋았다. 결국 지르는 김에 조금 더 좋은 걸로!! 를 외치며 손에 넣었다.

이번 지름에 대해서는 각각 리뷰를 작성할 예정이지만.. 우선 외관 확인과 불량테스트는 마쳤고 다행히 양품이다. 확인하고 기존에 쓰던 아이패드 데이터를 복사해 온 후, 기존에 쓰던 2세대 프로는 남편에게 전달했다. 중고로 팔까도 생각했는데 우선 남편도 이리저리 써본다고 했으니 느긋하게 사용해볼 계획이다. 배송을 받은 날 부산에 내려가야 해서 준비하느라 이리저리 써보지 못했다. 아쉬운 대로 달리는 고속도로 안에서 포스팅을 작성하고 있다. 아이패드는 와이파이 전용이지만 아이폰 테더링이 있으므로 문제는 없다. 어두운 밤의 차 뒷좌석이지만 키보드 백라이트가 은은하게 빛나서 사용하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 뭔가 마음이 뿌듯해진다. 꼼꼼한 남편이 완벽하게 붙여준 종이질감 필름의 감촉이 까슬까슬하다. 아 너무 좋아~ 부산 방문 일정이 끝나면 자세하게 리뷰를 해 봐야겠다. 지름 후기는 여기까지~

728x90
반응형

'일기장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 좋은 하루  (0) 2021.08.14
스카일라래 체리  (0) 2021.08.07
지름신이 크게 오셨다  (0) 2021.07.31
집콕 일상  (0) 2021.07.26
애드센스, 애드핏 승인  (0) 2021.07.22
코로나 멈춰!!ㅠㅠ  (0) 2021.07.22

Comments